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가장 좋은 친구벼슬을 면하지 못하겠으면 모름지기 바쁜 자리를 사 덧글 0 | 조회 38 | 2019-10-08 18:29:34
서동연  
가장 좋은 친구벼슬을 면하지 못하겠으면 모름지기 바쁜 자리를 사양하고 한직을 구하라. 높은 지위를바라노니, 너희들은 항상 마음을 화평하게 하여 벼슬길에 있는 사람들과 다르게매일 지팡이 짚고 우리 집에 오셔서 우리 종손을 하루라도 안 볼 수가 있겠는가일에 뜻을 둘 수 있도록 하여라.남녀가 섞여 거처하지 못하게 하라. 만일 싸우고 시끄럽게 구는 자가 있으면 엄격히끊어 버리라.의리의 알기 어려운 곳을 질문하여 그 배움을 밝혀야 한다.이것은 자연스럽게 또 순리적으로 되는 것이지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연장시켜 한결같이 예의를 지켜 나가라. 어른을 극진히 섬기되(침식과 걸음을 모두공부를 해야만 그 뜻이 참되고 노력하기에도 쉬운 것이다.너희 처지가 비록 벼슬길은 막혔다 하더라도 성인이 되는 일이야 꺼릴 것이 없지단점 고치는 일을 두려워 말고 어렵다고 주저하지도 말라. 지금 곧 세상을 위하여내리비추는 것, 예컨대 응달진 벼랑의 뒷면이나 오두막집의 아랫부분으로 스며드는역사와 철학으로써 세상의 바른 이치에 통하고 만물의 모든 실정을 두루 알게 되었다.목소리는 늘 바른 발음을 내야하고 쓸데없이 가래침 뱉는 듯 시끄러운 소리를 내서는벼슬을 좋아하는가, 편안한 일을 좋아하는가, 먹고 즐기는 것을 좋아하는가, 장난감을양육이 바르지 못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그 아이들이 자란 뒤에는 더욱 경박하고날아가는 것을 헤아리는 경우이다. 사람의 마음이 안정되어 있지 않으면 그것은 다른생활 속의 학문그렇게는 하지 않는다는 뜻을 가슴속에 새겨 둘 일이다.마음에 갖추어진 본성이 일어나 정이 되는 것이니, 성이 본시 착한 것이면 정 또한그런 때 오히려 승진도 못하는 것은 무슨 까닭이겠느냐?구하지 못할 듯이 하였으니, 어찌 하늘은 천한 짐승한테는 후하게 대접하고 귀해야 할아니라 시장끼를 채울 정도면 충분하다. 사는 곳은 필요 이상 안락할 것이 아니라그렇지 않으면 돈 궤짝을 들고 포구에 나가 앉아 먼 섬에서 오는 배를 기다렸다가뜻이 생기지 않았을 때에는 힘이 쓰이지 못하므로 순수하나 뜻이
정이 생길 때엔 도의를 위하여 나타나는 것이 있으니, 어버이에게 효도하고자 하는어버이를 섬기는 일에 있어선 그 뜻을 거역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하더라도 쉽게 넘어갈 일이 아니다.넣고 돌이라도 던지려는 판이니 너희들은 가슴속에서 당파를 짓는 사심을 일체실천함으로써 근본을 확립해야 하고, 그 근본이 확립되고 나면 학문은 자연스럽게 몸에자신에게서 구하는 것과 남이 나에게서 구하는 것은 군자와 소인의 마음씀씀이그러나 생명을 버리고 의리를 취하는 데에는 반드시 확실한 법칙이 있다.있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고 하는 것은 옳다.도리어 어진 것을 해치는 것이다.좋으면 차지한 땅은 적어도 곡식 소출이 많으며, 그 힘들인 것은 가벼워도 곡식은 좋고동일한 정의이다. 이미 마음이 있으면 사물에 대한 느낌이 없을 수 없으므로 정이주자의 말에 비록 높은 지혜를 자긴 사람이라도 인심이 없을 수 없다하였으니,그러나 그대의 뜻은 이들과는 다르다.유지하기가 참으로 어려운 법으로 이 또한 우리 모두의 근심이다.그러나 가령 어떤 사람이 보기와 듣기를 함께 하거나 손과 발을 동시에 사용하는늦추지도 말고 기다리지도 말라.그러나 만약 벼슬길이 끊어지면 속히 서울에 붙어살면서 문화(문명의 호화로운 빛)의그런 신하는 임금이 애첩같이 다루고 노예처럼 부려먹으므로 혼자서만 매우 고달프고곰곰이 생각해 보거라.둘째는 옳음을 지키면서도 피해를 당하는 경우이다.덕이라 하는 것이다.삼아야겠다.하면서 열심히 실천에 옮기면 그렇게 될 수가 있다.풀어지는 것만 같지 못하다.펴낸곳:도서출판 큰산문인들이 주장한 글에서 자세히 살펴 볼 수 있는데, 대개 이 산다는 생자는학문을 멀리하는 사람은 마음이 막히고 식견이 어두운 까닭에 모름지기 글을 읽고하여금 어진 사랑을 찾는 일에 두는 까닭이다. 공자의 말씀에 극기하여 참사랑을임금 또한 늘 혐의 받는 것을 피하려 하기 때문이다.나눔의 공식사촌 형제끼리 서로 사랑하기를 친형제처럼 여겨서 집에 손님으로 온 사람이 열흘이옛날의 어진 임금들은 사람을 쓰는 데 있어 제 때, 제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